제9회 마니산 연합MT 백일장 우수 작품
  관리자   2016/04/04
  1459   
 

장원

 

  4月의 중심

15학번 신기섭

 

  우두커니 서서 오롯이 창을 바라보면

  자꾸만 박살나고 있는 햇빛 속에 그대가 있었다

 

  처음 샀을 때 아마 굉장히 좋아했을 것 같은 당신의 나이키와

  신발 가장자리에서 부딪히는 시간속에 그대가 있었다

 

  만개한 벚꽃 사이에서 11시 11분처럼, 혹은 4시 44분처럼

  순전히 그 때 시계를 본 사람의 몫인 행운처럼 그대가 있었다

 

  나는 묻기 전에는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이며, 나는 나의 각주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지만 정말 아무것도 아닐까봐 무릎이 떨리는

  사람 이다

 

  3월 32일이였을까 혹은 4월의 빛나는 하루였을까

  복숭아 꽃이 만개한 밭에서 홀로 피어난 튤립처럼 그대가 있었다

 

 

 

 

----------------------------------------------------------------------------------------

 

차상

 

  사월의 투병

15학번 시서영

 

  들꽃이 언 땅을 깨고



  갈라진 나뭇잎 사이, 숨어있던 겨울도 녹아 사라진 사월.

 

  긴 투병을 마친 탄자는 겨우내 거리로 나왔다.

  녹슨 눈빛은 용광로의 불꽃처럼 다시 피어났고

  파르라니 윤기빠진 민 머리에선 새치가 돋아났다




 

  -머리가 다시 나는 것은 병이 호전되는 까닭입니다.

 





  어느새 수북해진 환자의 흰 머리는 바람에 휘날리며 향기를 뿌렸고

  그 내용과 모습은 거리의 사람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하지만, 열기를 품은 바람에

  하나, 둘씩 낙화하는 머리들을 보던 사람들은 땅인지 눈물인지 모를 것을

  흘렸다.

 

  백합처럼 흰 머리를 수줍게 어루만지던 손길

  사월이 지나고, 땅에 흩어진 것들은 비를 맞으며 땅게 굳게 새겨지고 있

  다.

 

----------------------------------------------------------------------------------------

 

차상

 

  사월에 떠난 당신

16번 정재현

 

  나는 해하리라

  사월에 떠난 당신을



 

  휑한 머릿속, 막힌 숨결

  무력히 남겨져

  얼어버린 가슴만 남아버린

  우릴 버린


  사월에 떠난 당신


 

  허공에 허울허울 흩어진

  수많은 증오와 파멸의 말들

  긁어모아


 

  이미 무참히 짓밟혀

  회생활 길 없어 지친

  사월에 떠난 당신 가는 길에

  남김없이 던져주리라

 

 

----------------------------------------------------------------------------------------

 

차하

 

  4월에 피는 그림자

12학번 백윤선

 

  그 어느 계절에도 네가 있다.

  하얗게 얼어붙었던 내 마음은

  너로부터 녹아내렸다.


 

  너의 그림자가 되고 싶다.

  아무도 모르게, 너의 뒤에서

  조심스럽게 피고 싶다.

 

  오늘의 향기를 전하고 싶다.

  당신의 코끝에 닿지 못하더라도,

  그 어느 계절에도 네가 있다.

 

 

----------------------------------------------------------------------------------------

 

차하

 

  찰나의 계절

16학번 이용우

 

  북풍이 멈추고

  남풍이 불어도,


 

  비로소 따스함을

  느끼는 그 순간이 와도,



 

  언제 그랬냐는듯,

  여름이 다가오는 사월.


 

  봄과 여름. 그 찰나를

  벚꽃이 만개하는 그 찰나를

  그 속에서 피어나는

  남녀의 찰나의 감정을


 

  그 찰나의 순간이 '찰나'이기에

  더욱 깊게 새겨지는 사월의 내음.

 

 

----------------------------------------------------------------------------------------

 

차하

 

  사월

16학번 이지은

 

  양털 속 철쭉 핀 그루터기

  까마귀 부리 홈을 남기고 사그러지다


 

  고사리 켜켜이 쌓여

  오롯이 내려다보다

 

  잡초는 누월 때

  하늘을 보더라



다음글: 제9회 마니산 연합MT 모꼬지 결...
이전글: 2016년도 봄학위수여 (2016.2졸)...